본문 바로가기

Lafuma since 1930

LAFUMA LIFE

일상을 Refresh 하는 모든 순간을 LAFUMA와 함께하세요

CULTURAL SPACES in HANNAM & SAMCHUNG

남들과 다른 특별한 문화 공간을 갈망하고 있다면, 이번 주말엔 한남동과 삼청동을 찾아보는 건 어떨까? 책과 예술, 그리고 멋진 공간이 어우러진 두 곳을 소개한다. 이곳에서는 다양한 문화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것과 동시에 다가온 연말을 위한 모임을 겸할 수도 있다.



HYUNDAICARD DESIGN LIBRARY in SAMCHUNGDONG


삼청동 하면, 경복궁 담장을 따라 말끔하게 조성된 도로변으로 우아한 자태를 은연중에 뽐내고 있는 미술관들이 가장 먼저 떠오른다. 크고 작은 갤러리와 미술관들은 고궁의 정취와 어우러져 세련된 느낌들을 자아내며 삼청동만의 예술적 감성을 한껏 북돋아 주는 듯하다. 문화 애호가들 혹은 예술 전공 학생들의 아지트와도 같은 ‘현대카드 디자인 라이브러리’도 그런 예술적 분위기가 가득한 공간들 중 한 곳이다.



지난 2013년 문을 연 디자인 라이브러리는 이름 그대로 디자인을 주제로 하여 큐레이팅 된 서적들이 가득한 특별한 도서관이다. 이곳을 찾은 이들은 누구나 잘 구획된 서가에서 책을 골라 곳곳에 마련된 안락한 좌석에서 책을 볼 수 있다. 여타 도서관이나 서점에서 쉽게 찾아볼 수 없는 예술 관련 서적들이 한데, 그것도 아름다운 공간에 모여 있는 건, 예술 애호가들에게는 큰 행운과도 같다. 실제로 2만여 권에 가까운 도서를 보유한 도서관인 만큼 양적으로나 질적으로도 세계적인 수준이다.


그리고 이곳이 매력적인 건, 공간 자체의 아름다움에 있다. 중정을 가진 구조로, 넓은 창 너머 어디에서나 탁 트인 개방감을 느낄 수 있고, 한옥의 구조를 구현한 열람실이나 3층의 다락방 ‘기오현’에서 혼자 조용히 책을 볼 수 있는 등 개성 있고 매력적인 공간들이 작은 공간 안을 오밀조밀하게 채우고 있다.



세계적으로도 구하기 힘든 아트북들을 모아 이곳 만의 시각으로 엄선해 꾸민 서가를 챙겨 보는 것도 이곳 만의 특별한 재미다. 특히나 최근 리뉴얼을 거쳐 새롭게 선보이는 ‘‘레어 북 컬렉션’ 공간에 진열된 아트북들은 예술사에 있어서도 큰 가치가 있는 책들인 만큼 놓치지 말고 둘러보는 걸 추천한다. (레어 북 컬렉션 섹션은 사전 예약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 책을 보다 조금 지칠 때쯤 1층 한켠의 스타일리시한 캡슐 커피를 한잔 즐기며 이곳을 찾은 사람들을 구경하는 재미도 쏠쏠하다.


현대카드 디자인 라이브러리

서울시 종로구 북촌로 31-18

화-토 12:00 - 21:00 / 일12:00 - 18:00 / 매주 월요일 휴관

현대카드 소지자 입장 가능. 발레 주차 가능.

http://library.hyundaicard.com/DL/main.hdc



STILL BOOKS in HANNAMDONG



이태원 메인 거리를 약간 벗어나 순천향대학병원 쪽 내리막길을 걷다 보면 지금까지 번화가에서 접하지 못했던 조금 특별한 공간을 맞이하게 된다. 올해 초 문을 연 ‘사운즈 한남 SOUNDS HANNAM’은 도심 속 리조트를 콘셉트로 하여 만들어진 조성된 복합 문화 공간이자 소규모 주거 단지다.



사운즈 한남은 요즘 시대에 가장 트렌디하게 제안되는 콘텐츠들을 가득 담고 있다. 기본에 충실한 커피와 베이커리 메뉴를 판매하는 카페와 서양식 메뉴뿐만 아니라 한식도 즐길 수 있는 식당들을 비롯해 스타일리시한 리테일 시설들과 갤러리도 함께 운영된다. (진정한 이곳만의 라이프스타일을 누릴 수 있는 레지던스도 있다.) 그중에서도 독립서점인 ‘스틸 북스 STILL BOOKS’는 요즘 가장 주목받는 서점이자 사운즈 한남이 추구하는 모든 라이프스타일이 담긴 ‘끝판왕’ 같은 공간이다.



총 4개 층으로 구성된 스틸 북스는 카카오의 조수용 대표의 손길이 닿은 곳이니 만큼 1층에는 매거진 B가 메인 공간을 차지하고 있는 1층의 매거진 섹션, 2층의 생활과 일에 관련된 책이 모아져있고 3층과 4층에는 각각 예술과 디자인, 사유와 사람에 관련된 책들이 큐레이션 되어 있다. 1만여 권에 가까운 보유 도서에서 기존의 독립서점들과는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다양성과 전문성이 느껴지는 곳이다.



스틸 북스가 다른 독립 서점들과 다른 건, 서가 중간중간에 마련된 책과 관련된 제품들이다. 책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스테이셔너리들은 물론 진열된 책과 관련된 크고 작은 물건들을 함께 판매하는데, 일본의 라이프스타일 서점 ‘다이칸야마 츠타야’가 떠오르는 감각적인 구성에 눈이 즐겁다. 책을 읽는 모습의 캐릭터가 그려진 스틸 북스의 MD 상품들도 꽤나 관심이 간다. 서점의 맨 위 공간인 5층에는 ‘라스트 페이지’라는 인상 깊은 이름의 카페가 자리한다. 이곳에서 따뜻한 차 한잔 혹은 와인 한 잔이라면 스틸 북스 방문의 마지막을 멋지게 장식할 수 있을 거다.


STILL BOOKS
서울시 용산구 대사관로 35
화 - 일 12:00 - 21:30
발레파킹 가능 / Instagram @still.books

* WINTER OUTER STYLING